성인야설

[근친상간] 시아버지의 육봉 - 단편

최고관리자 0 4,504 02.21 12:57

시아버지의 육봉 

"아 앙 아아아아아 " "조금만.. 더 여보 제발......" 

뜨거운 신음소리 원초적인 욕망을 억제 하지못하고 그녀의 원색적인 신음소리만 메아리치고 너무나 풍만한 그녀의 육체는 어느 누구도 감당할수 없을만큼 섹시그자체였다..... 그녀는 지금 한손은 너무도 커서 다 감싸질수 없을만큼 거대한 가슴에 한손은 가느다란 훤히 비치는 실크팬티속에...... '질컥 질컥'

"아아앙....여보...아 ...빨리 돌아와요 ..네곁으로 제발" 

애액이 너무 많이 흘러 항문 언저리까지 흘러내릴 만큼 그녀는 흥분해 있었다. 그녀의 나이는 지금 한창때인 33세 결혼을 늦게해서 인지 아이는 아직 없고 매일같이 출장만 하는 그녀의 남편은 그녀의 그런 심정을 알까??? '아앙..여보..제발......더이상은 기다릴수없어...아아아..'

몇달전에 사둔 바이브레이터를 찿아 거실로..... 남자의 육봉을 감싸쥐듯 보물처럼 그것을 열심히 빨아대고 흔들면서 지금 집에 없는 남편의 육봉처럼 행위를 계속...... 제발...이제...아앙..싼다..싸....아아...아제발... 절정의 순간 

"딩동..딩동......" '아..... 이시간에 누구지....' "여보 . 당신이야?'

현관으로 빠르게 가다보니 그녀에 보지를 쑤시던 바이브레이터는 바닥에 떨어져 소파밑으로 스르륵... 

"당신이야?...왜 이제 와!!!" 

철컥 문여는 소리와 함께 그녀의 시아버지가 들어오고.. "아가 나여..."

시골 남해에 살고 있는 그녀의 시아버지였다..... 남편인줄알고 허겁지겁 달려오다보니 옷매무새를 바로하지못하고 치마는 조금 올라가 거의 보지털이 보일듯 말듯한 상태고 브라우스는 단추가 열려 그녀의 커다란 유방의 유실이 조금보였다... 

"얘..무슨일이야..왜 그렇게 당황해...."

하며 그는 그녀의 유방과 커다란 하복부를 뚤어지게 쳐다보고 있었다.

"아.. 남편이 출장에서 돌아왔는줄 알고..그만... "옷을 단정히 하며 

"아버님 그런데 어쩐일이세요..지금 바쁠때 아닌가요?" 

그의 눈은 며느리의 가슴에 그대로 두고 손에 들고 있는 생선을 들어보이며

"아니..현수가 좋아하는 고기를 좀 가져와서....." 

그는 벌써 60 이 가까운 나이 인데도 그의 육봉은 젊디 젊은 그의 아들보다 더 크고 우람한것을 소유하고있었다...... 그것이 지금은 하늘을 뚫을듯 바지속에서 거대해져 있었다. 그는'며느리의 몸은 정말 끝네주는군...꿀꺽...하..' 하며 속으로 며느리의 육체를 유린하고 있었다.... 

"아. 아버님어서 들어오세요..!"

하며 뒤돌아서는 그녀의 풍만한 엉덩이를 처다보며 '끝네주는군' 

"아버님 차한잔 드릴까요?.."
"그래..커피로 다오!"

하며 소파에 털석 주저앉았다. 그런데 발에 살짝건들린 물건을 보던 그는 '아니 이럴수가... 며느리가 이런것을 쓰다니' 하며 그녀가 조금전까지 뜨거운 보지에 열심히 쑤시던 바이브레이터가보이는 것이다. 그것을 들고 살며시 그의 입으로 가져가 핥아보니 그녀가 흘린 애액이 묻어났다. 조금은 짜짜름한 맛과 밤꽃향기가 묻어나고있었다.... 

'아항... 그래서 옷이 흩으러져있었군'
'이놈 현수는 저럭게 섹시하고 풍만한 몸을 저렇게 내버려두다니......' 

그는 살며시 차를 타고있는 그녀뒤에가 양손을 활짝 벌려 그녀의 너무도 큰유방을 잡으며

"아가... 이게뭐니.."

하며 바이브레이터를 들어본다.... 너무도 놀란 그녀는 

"아니..그것은...그...그..!"

말을 더듬으며 할말을 잊어버렸다.....

"아니 현수놈은 너를 만족시켜주지 않던..."

하며 더욱더 그녀의 유방을 만지고 있었다...

"아...아. 아버님 안돼요..그만하세요...아"

반인륜적인 행위에 몸을 떨었지만 한쪽구석에서 밀려오는 그녀의 뜨거운 육체는 조금씩 조금씩 반응이 오고 있었다...

"얘야..내가 너에 뜨거운 육체를 달래주마."
"아들이 못다한 것은 아버지가 해줘야지 않겠니....."
"아..아..아앙..안돼요 ..아..안돼는데 앙아아...그만....." 

하며 그녀는 더이상 시아버지의 손길을 마다하지못했다... 2주일가량을 홀로 보내던 그녀는 시아버지의 손길이 아닌 한 남자의 뜨거운 애무에 조금씩 무너지고 있었다...

"아아앙....안돼는데..제발...아아아아아" 

그의 손은 유방에서 조금씩 조그씩 내려와 애액이 점점 넘치는 그녀의 보지속으로 향하고 그녀는 더욱더 뜨거워지는 육체는 주체하지못하고 있었다.. 그녀의 까칠까칠한 음모를 헤치며 욕망의 구멍으로 손가락하나, 둘 점점쑤시던그는 그녀의 치마를 들어올리며 허리를 숙이게 하고 뒤에서 보지와 항문을 핥기시작하는데..

"아...아..아버님..조금더.. 세게..아 좀더...."
"아..미치겠어요....아...아버님....느껴져요...아아아아앙"

넘쳐흐르는 그녀의 애액을 조금씩 음미하던 그는 동작을 그만두고 그의 바지와 팬티를 한꺼번에 끌어내리며

"아가.... 하... 이제는 니가 좀 빨아주렴.."

그녀는 뒤돌아서며 시아버지의 크고 시커먼 육봉을 바라보았다. 

'헉..아니..이렇게..큰..자지는 처음이야'

하며 그녀의 두손으로도 다 잡지못하는 육봉을 잡으며 입으로 가져가는데 혀로 살살핥으며 조금씩 속으로 집어넣었다.

"어어...아...아가. 정말 잘 빠는군나....아학"
"아버님 자지는 헉...너무커서 제 입으로 다 들어가지도...헉"
"아그래 거기 아....아가....아..끝네주는구나...아아아헉" 

그녀는 그의 육봉과 항문을 번갈아 핥으며

"아...아버님....아...이제...더이상..못참겠어요...아아앙' 
"헉..그래...나도 못참겠다....아"
"아버님..아..침대에서......넣어주세요...아..."

그녀와 그는 안방 침대로 향하면서도 욕정을 참지 못하고 입술을 핥으며 침대로 향했다. "아버님..빨리...아..그것을 여기에....."

조금은 느긋한 시아버지는 육봉을 보지언저리를 비비며 

"어디..아가...어디말이니."하며 조롱을 한다...
"아....아버님...제...거기...아...보지에..."하며 뜨거운 신음을 토해낸다.
"그래...여기"하며 조금씩 보지속으로 집어넣었다.
"헉.....아...아버님의 육봉이 제....거기...보지속으로 들어....오오옹"
"아....헉...그래...아학.."
"아...아버님꺼 너무....커요..아...너무좋아...아앙' 
"아학....그래...니보지도 너무끝네주는구나...아아아" 

체위을 정상위에서 그대로 삽입한상태에서 살며시뒤로 돌리며.... 뒤에서 개처럼 박기시작하는데... 그녀와 그의 살이부딧치는 소리와 애액의 질퍽거리는 소리가 환상곡처럼울리며 절정을 향하여 달려가고있었다.. 

"아앙....아버님...아...이제...아..쌀것같아요....아...."
"아..헉...그래..같이...하자...아아아아" "아..아버님...앙아아.." 
"아아아...아가..아...헉" 
그의 뜨거운 좆물이 그녀의 질벽을 때리며 분출하기시작하자...

"아앙...앙...아버님....헉...아.."하며 그녀또한 애액을 쏘다내기시작한다.
"헉....아...헉...아가..내보지정말 끝네주는구나...아...' 
"아아아....아버님..육봉도...너무좋아요....아앙'

둘은 쾌락의 여운을 세상끝까지 가지고 가듯....... 몇일뒤

"아잉 여보 난 어떻게 하라고 또 출장을 가시는거예요" 

현수는

"그럼 어떻게 먹고살려면 회사에서 시키는데로 해야지..조금만 참아점점 나아지겠지..그럼 다녀오리다..."
"예. 몸조심하세요...잘다녀오세요..."

하며 눈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었다..... 잠시후...전화기를든 그녀는

"아..아버님이세요...현수씨 츨장갔거든요.. 놀러오실거죠..."

침실에서는 또다시 뜨거운 육체의 향연이 펼쳐지고있었다...

"아...아... 아버님..육봉은..아...너무좋아..아...세게 아..더..더."
"아가..나도....네..보지가 너무..좋구나..이게...아...아헉"

요즘 들어서는 남편보다 시아버지의 육봉이 너무좋아 남편이 몇년정도 해외로 출장갔으면하는 바램이..... end 
 

, , , , , , , , , , , , , ,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