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외출금지 - 5부

최고관리자 0 765 02.11 17:52

목요일. 오전. 
아침에 일어나니 엄마는 외출하고 없었다. 
간단히 아침을 먹고 거실에서 티브를 보며 디지털 카메라를 만지작거리고 있으니 엄마가 장을 봐 오셨다. 
엄마는 장본것을 주방에서 정리하고는 내 옆에 앉았다. 
내가 카메라를 탁자에 놓고 무릎을 톡톡 치며 여기에 앉으라고 손짓하니 엄마는 하늘거리는 짧은 주름 치마를 펼치고 내 무릎에 앉아 미끈한 다리를 왼쪽으로 뻗으며 목을 잡고는 내 가슴에 안겼다. 우리는 뜨거운 키스를 나누었다. 
나는 오른팔로 엄마를 안고 왼손으로 엄마의 유방을 애무하며 엄마의 왼쪽 볼과 귓볼, 목에 키스하였다. 
“엄마, 가슴을 먹고 싶어요.”
나는 엄마 귓볼을 조금 더 간지럽히고는 블라우스의 단추를 풀었다. 
오른쪽 컵에 왼손을 넣어 유방을 어루만지며 브라를 위로 올리자 엄마가 왼쪽도 위로 올려 가슴을 드러내었다. 
먼저 왼쪽유방 여기저기에 가볍게 키스하고는 빨아달라고 봉긋 선 젖꼭지를 건드리지 않게 조심하면서 오른쪽 유방의 젖꽃판을 혀로 부드럽게 핥았다. 내가 엄마의 유방을 입으로 애무하면서 왼손으로 엄마의 허벅지와 가랑이를 쓰다듬자 엄마의 허벅지가 저절로 벌어졌다. 
나는 엄마의 팬티로 가려진 보지두덩을 손으로 덮으며 엄마의 왼쪽 젖꽃판을 입술로 물었다. 
젖꼭지를 입안으로 빨아당겨 혀로 간지르면서 보지두덩을 살짝 움켜쥐자 엄마의 입에서 신음이 흘러나왔다. 
나는 계속 엄마의 보지두덩을 가볍게 움켜쥔 채 양쪽 젖꼭지를 번갈아가며 입술과 혀로 애무했다. 
엄마의 오른쪽 젖꼭지를 문 채 왼손으로 팬티를 벗기려 하자 엄마는 내 목에 매달린 채 엉덩이를 살짝 들어 팬티를 허벅지까지 내리게 하고는 다리를 모으고 위로 무릎을 위로 굽혀서 내가 팬티를 발목에서 벗기게했다. 
엄마의 촉촉히 젖은 보지두덩계곡을 손가락으로 문지르며 엄지 손가락으로 음핵을 간지럽히자 입 안의 젖꼭지가 돌덩이처럼 단단해지며 엄마의 신음소리가 점점 더 길게 늘어졌다. 나는 엄마 보지에 가운데 손가락을 넣어 꼼지락거리며 나머지 손가락으로 보지두덩과 음핵을 애무했다. 
나는 젖꼭지에서 입을 떼고는 엄마의 눈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며 손을 보지에서 항문으로 옮겨 보지물로 젖은 가운데 손가락으로 엄마 항문의 입구를 천천히 문질렀다. 엄마는 내 목을 꼭 잡은 채 신음소리와 함께 말했다. 
“헉…재우야…너무…좋아…흐윽…더…..으앙..아…앙…재우야…자지가….허~억…앙…아흥…빨리….거기….더…으흐…먹고싶어…” 
엄마는 내가 준 야설을 자세히 읽은 듯 했다. 
엄마의 항문에 손가락을 넣어 긴장이 풀리게 자극하는 동안 내 자지는 엄마의 왼쪽 볼기에 눌린 채 딱딱하게 부풀어올랐다.
“엄마, 쑤셔 줄까요?” 
“으허억…재우야…빨리 싸고싶어… 더 못참겠어.” 
엄마는 내 무릎에서 일어나 떨리는 손으로 내 잠옷과 속옷을 무릎까지 벗기고는 자지를 몇 번 빨았다. 
엄마가 마지못해 일어나 주방에서 버터를 전자렌지에 녹이는 동안 나는 옷을 다 벗고는 카메라를 내가 앉은 곳을 향하게 구석의 장식장위에 놓고 엄마를 기다렸다. 엄마는 옷을 다 벗고 알몸으로 약간 녹은 버터를 접시에 담아왔다. 
엄마는 다시 내 앞에 앉아 내 자지를 대가리에서 뿌리까지 버터묻은 손으로 골고루 어루만져 미끌거리게 하였다. 
엄마는 자지대가리와 불알을 어루만지며 나를 요염하게 쳐다보았다. 
“이걸 엄마 몸에 넣고 싶니? 이게 엄마 속에 다 들어갈까? 너무 큰데? 엄마가 이 위에 앉을까?” 
나는 장난스럽게 대답했다. 
“네, 엄마가 해주세요”
엄마도 웃으며 
“엄마보고 다 하라니, 요런 못된 녀석”하면서 자지대가리를 살짝 꼬집었다.
나는 엄마를 일으켜 세운 다음에 말했다. 
“엄마, 먼저 보지부터요.” 
엄마는 다리를 벌려 소파에 바짝 붙어 선 다음에 유방을 애무하며 보지를 내 입에 내밀었다. 
엄마의 보지는 이미 축축히 젖어 있었다. 
내가 엄마의 볼기를 잡고 보지계곡 안을 혀로 꼼꼼히 ㅤㅎㅏㅌ는 동안 엄마는 신음소리와 함께 양쪽 유방을 주무르고 서로 비비며 쾌감을 늘렸다. 
“으아앙…엄마 약올리지 말고…..빨리 싸게해줘…” 
엄마의 음핵과 소음순을 혀로 간지럽히며 손가락을 항문에 넣어서 자극하다가 엄마가 거의 쌀 것 같자 손가락과 입을 뗀 다음에 엄마에게 내 자지에 앉으라고 했다. 
엄마는 뒤로 돌아 등을 내게 보인 채 다리를 벌리고 무릎을 꿇어 내 허리에 올라타고는 내가 엄마의 볼기살을 잡고 받치는 동안 손을 뒤로 뻗어 내 자지를 항문입구에 대었다. 
엄마는 천천히 내 자지에 주저앉으며 신음소리와 함께 말했다. 
“헉헉…엄마 아직 허전해. 어서 좆물로 채워줘.”
엄마는 자지가 뿌리까지 항문에 들어가자 잠시 가만히 앉아서 항문이 긴장을 풀도록하더니, 내가 엄마의 유방을 손으로 서서히 애무하자 엄마는 내 무릎에 앉은 채 엉덩이를 앞뒤로 조금씩 움직이며 섹스를 시작하였다. 
엄마는 흥분이 항문에서 온 몸으로 퍼져나가자 조금 더 빨리 움직이면서 항문근육으로 자지를 서서히 주무르기 시작했다. 
나는 엄마의 엉덩이를 잡고 엄마가 위아래로 움직이면서 내 자지를 항문으로 주무르게 했다. 
내가 양쪽 젖꼭지를 두째 세째 손가락 사이에 끼고 꼭 움켜쥐면서 나머지 손가락으로 유방을 주무르자 엄마는 내 자지 위에서 엉덩방아를 찧으며 왼손으로는 유방을 잡고 있는 내 손을 꼭 잡고 오른손 손가락으로 보지를 쑤시면서 신음소리를 냈다. 
“허억허억…엄마 미치겠어. 더쎄게 눌러 줘. 엄마 좀 어떻게 해줘. 빨리 싸고 싶어?
우리는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었다. 
엄마는 갑자기 내 자지에 털석 주저앉아 몸을 뻣뻣하게 굳힌 채 파르르르 떨었다. 
엄마의 항문이 내 자지를 꽉 빨아들이는 것을 느끼며 나는 엄마의 젖꼭지를 손가락으로 꼭 집으며 엄마의 항문에 좆물을 쌌다. 
엄마의 항문은 내 자지를 꼭 움켜쥔채 위아래로 주물러 좆물을 계속 빨아내었다. 
엄마의 보지에서 흘러나온 보지물에 내 불알을 축축히 적셨다. 
나는 가쁜 숨을 몰아쉬는 엄마를 가슴에 안고는 목덜미와 귓볼에 키스하였다. 
엄마의 항문은 계속 내 자지를 쥐고 있으려 했지만 수그러든 자지는 엄마가 나에게 키스하려고 몸을 돌리자 항문에서 스르르 빠졌다. 
엄마는 나에게 키스하고는 내자지를 입으로 깨끗이 빨고 나서 샤워했다. 
나는 엄마가 샤워하는 동안 카메라에 찍힌 엄마와 항문섹스하는 사진을 확인하였다. 
엄마가 샤워를 마치고 외출을 준비하는 동안 내 자지가 박힌 엄마의 항문이 뚜렷한 사진을 몇 개 골라서 우리 얼굴을 포토샵으로 지우고는 엄마의 휴대폰으로 아버지에게 보냈다. 
얼굴을 가렸지만 아버지는 거실 가구와 엄마의 몸매로 항문에 자지를 박은 채 보지를 손가락으로 쑤시는 여자가 누구인지를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엄마는 한 시간 쯤 후에 돌아왔다. 
오후. 
오후에 우리는 다시 상대방을 찾았다. 
나는 엄마와 손을 잡고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내 방으로 올라 가서 엄마를 침대에 ㅤㄴㅜㅍ혔다. 
엄마의 귓볼과 목덜미를 키스하고 애무하면서 옷을 천천히 벗겼다. 
신음소리와 함께 나를 기다리는 엄마를 보며 옷을 벗고는 엄마의 가슴을 어루만지며 먼저 69을 하고 싶다고 했다.
엄마는 내 몸위에 올라와서 아직 완전히 서지않은 자지를 입으로 ㅤㅎㅏㅌ으며 보지두덩을 내 입에 대었다. 
내가 엄마의 음핵을 애무하며 손가락을 엄마보지에 넣어 자극하는 동안 내 자지가 빳빳히 섰다. 
엄마가 내 자지대가리를 목구멍에 살짝 넣고 혀로 대가리 밑을 ㅤㅎㅏㅌ으며 빠는 동안, 나는 엄마보지에 손가락을 넣어 보지물을 적신 다음에 음핵을 입술로 물고 애무하며 보지물에 젖은 손가락을 엄마항문에 넣었다. 
엄마는 내 손가락이 항문에 들어가자 자지를 입에 문 채 빠는 것을 잠시 멈추고는 항문에 손가락이 들어오는 순간을 즐겼다. 
엄마는 신음소리를 내며 보지두덩계곡으로 신선한 보지물을 흘렸다. 
나는 엄마의 항문을 손가락으로 자극하면서 엄마의 보지계곡에 입을 대고 보지물을 빨다가 혀을 엄마 보지에 넣었다. 
엄마는 다시 자지대가리를 목구멍에 넣고는 보지와 항문, 입에 들어간 내 몸이 주는 쾌감을 즐겼다. 
우리는 자세를 바꾸어 엄마가 배를 깔고 앞으로 ㅤㄴㅜㅍ게 했다. 
나는 버터를 접시에 담아 책상위에 놓고는 엄마 골반 밑에 배게를 넣어 엄마의 엉덩이가 침대에서 들리게 한 다음에 엄마의 허벅지를 벌렸다. 
엄마의 보지와 항문에 내 눈앞에 드러났다. 
엄마항문의 꽃봉우리를 빨자 엄마의 보지맛이 느껴졌다. 
내 혀가 항문 입구의 예민한 부분을 가볍게 누르자 엄마의 입구가 열리며 내 혀를 쪽 빨아들였다. 
나는 혀로 괄약근 주변을 간지럽히며 엄마 보지에 왼손 가운데 손가락을 넣어 앞뒤로 왕복운동하며 보지물이 손가락으로 흘러나오게 했다. 
나는 엄마 항문에서 입을 떼고는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 입에 넣어 침을 묻힌 다음에 엄마항문에 넣었다. 
내가 양 손을 번갈아가며 보지와 항문에서 왕복운동하자 엄마는 떨리는 한숨소리와 함께 보지물을 침대보에 흘렸다. 
나는 엄마 보지와 항문에서 손가락을 빼고는 신음소리 사이사이에 가쁜 숨을 급하게 몰아쉬는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기대하세요. 엄마가 까무러칠 때까지 쑤셔줄게요.”
나는 버터덩어리를 손가락으로 뗀 다음에 엄마의 항문 입구와 괄약근이 둘러싸고 있는 안쪽에 아주 꼼꼼하게 버터를 두텁게 발랐다. 
내 자지에도 버터를 바른 다음에 엄마의 허벅지 사이에 앉아 엄마 어깨를 손으로 잡으며 엄마의 항문 입구에 자지대가리를 대었다. 
엄마는 항문에 내 자지가 닿자 숨을 더 급하게 몰아쉬며 몸을 파르르 떨었다. 
나는 자지대가리로 조심스럽게 입구를 헤쳐 엄마 항문에 들어간 다음에 엄마의 항문이 긴장을 풀고 내 자지를 받을 수 있게 잠시 기다렸다. 
자지대가리를 조이던 괄약근이 어느정도 느슨해 지자 나는 천천히 엉덩이를 아래로 누르며 내 자지 기둥이 엄마의 빡빡한 항문에 빨려드는 것을 보았다. 조금씩 조금씩 내 자지기둥이 엄마 항문에 잠기면서 마침내 뿌리까지 다 들어가서 내 불알이 엄마 보지두덩에 닿자, 엄마는 다시 간드러지는 신음소리를 내었다. 나는 자지를 움직이지 않은 채 엄마등에 누워 엄마를 안고는 귓볼을 입술로 물고 가볍게 빨았다.
엄마는 고개를 돌려 내 입술에 뜨겁게 키스했다. 
엄마의 항문 깊숙히 자지가 박힌 채 엄마의 괄약근이 자지뿌리를 꼭 잡고 있으면서 항문 근육이 자지기둥과 대가리을 꼭꼭 조무르는 것을 즐기며 엄마를 그렇게 잠시 안고 있었다. 
나는 천천히 엄마의 항문에서 자지를 완전히 뺐다가 다시 아주 천천히 엄마 항문에 자지를 넣었다. 
자지뿌리까지 항문에 박히자 나는 손을 배게 아래에 넣어 손가락으로 엄마의 보지두덩을 어루만졌다. 
내가 손을 더 깊게 뻗어 손가락을 엄마 보지에 넣자 엄마의 보지와 항문에 내 손가락과 자지를 꼭 조여왔다. 
나는 손가락과 자지를 엄마 몸에 넣은 채 엄마 등에 업드려 있었다. 
내 자지에 힘이 빠진다는 느낌이 들면 엄마 항문안에서 천천히 왕복운동을 몇 번 해서 자지가 다시 완전히 빳빳해 지도록 했다. 
엄마는 내 자지가 다시 항문에서 불끈거리면 항문근육으로 자지를 깊숙히 빨아들였다. 
우리는 그렇게 누워서 자지와 항문을 섞은 채 시간에 쫓기지 않고 여유있게 서로의 몸을 즐기며 흥분을 천천히 늘려나갔다. 
내 자지가 발딱 서서 한동안은 계속 꼿꼿한 채 엄마항문에 박혀있을 것 같으면 나는 다시 엄마 보지에 손가락을 넣고 엄마에게 쾌감을 주면서 항문이 자지를 꼭 조이는 것을 즐겼다.
삼십분정도 이렇게 급할 일이 없는 느린 섹스를 즐기다가, 나는 십분 정도 엄마의 항문에 박힌 자지를 서서히 앞뒤로 움직이며 엄마와 나를 절정에 가까이 가게했다.
우리가 절정에 거의 다달았을 때 나는 자지를 엄마 항문에 최대한 깊숙히 박은 채 엄마 보지에 손가락을 넣고 왕복운동을 하여 엄마는 계속 흥분을 늘리게 했다. 
나는 엄마가 곧 쌀 것 같자 다시 항문에 집중하여 엄마가 절정에 도달할 때 까지 천천히 엄마항문에서 왕복운동을 하였다. 
엄마가 비명소리와 함께 엉덩이를 치켜들고 자지를 움켜쥐며 빨아들이는 동안 나는 계속 엄마 항문에서 천천히 왕복운동하면서 엄마와 함께 싸지 않으려고 온 힘을 다하였다. 
엄마가 절정의 여운을 즐기며 침대에 온몸을 흐느러뜨리고 업드려서 숨을 고르는 동안, 나는 엄마 항문에 꼿꼿하게 선 자지를 박은 채 엄마가 숨을 고르기를 기다렸다. 
엄마의 숨결이 어느정도 잠잠해지자 나는 양 손을 침대에 대서 몸을 받치고는 엄마의 항문에서 세게 왕복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엄마가 내 움직임에 맞춰 엉덩이를 앞뒤로 움직이며 다시 깨어나자 나는 서서히 자지가 엄마항문에서 움직이는 속도를 줄이며 엄마 등에 누워 엄마의 따뜻한 항문이 내 자지를 부드럽게 감싸는 것을 즐겼다. 
엄마가 절정에서 완전히 회복하여 다음 절정을 맞을 준비가 되자 움직이는 속도를 점점 더 빠르게 하며 엄마의 항문에 더 깊숙히 자지를 박아넣었다. 
엄마도 온 몸에 다시 퍼지는 쾌감을 즐기며 앞뒤로 엉덩이를 움직여서 내가 자지를 박으면 엄마 항문에 더 깊게 들어가게 하고 내가 자지를 뒤로 빼면 대가리만 겨우 괄약근에 걸릴 정도가 되게 하였다. 
나는 솟아오르는 쾌감을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엄마의 어깨를 꼭 안으며 엄마 항문에 좆물을 싸넣었다. 
내 좆물줄기가 엄마의 항문 깊은 부분을 때리자 엄마도 절정에 이르러 비명소리와 함께 내 자지를 감싸고 있는 항문이 미친 듯이 꿈틀거렸다. 
나는 엄마의 항문이 내 자지를 꼭 움켜쥐고 있는 동안 엄마의 음핵을 손가락으로 계속 문질러 엄마의 절정을 더 크게했다. 
내가 숨을 돌리고 엄마 항문에서 자지를 뽑자 엄마의 항문이 완전히 닫히지 않고 버터가 번들거리며 약간 열려있었다. 
엄마의 보지는 보지물로 흥건히 젖은 채 보지두덩계곡을 벌렁거리고 있었다. 
엄마 보지 아래의 침대보는 손바닥 두개 만한 넓이가 보지물로 축축히 젖어있어고 방안은 보지냄새로 가득 차 있었다. 
나는 내 눈 앞에서 보지물을 흘리며 활짝 벌어져 있는 보지를 보고만 있을 수 없어 입을 대어 보지물을 빨아먹었다. 
엄마는 보지가 빨리우자 다시 신음소리를 내며 엉덩이를 쳐들어 보지가 더 벌어지도록 했다. 
나는 다시 힘이 몰리기 시작하는 자지로 엄마의 보지두덩을 가볍게 때리기 시작했다. 
엄마는 신음소리를 내며 내 자지가 보지두덩을 때리는 것을 즐기면서 엉덩이를 뒤로 더 뻗었다. 
나는 엄마의 엉덩이를 손으로 잡고 조금 더 보지두덩을 자지로 때린 다음에 자지를 다시 미끈거리는 엄마항문에 넣어서 엄마와 내가 동시에 절정에 이를 때 까지 세게 엄마항문에서 왕복운동했다. 
내가 엄마항문에 좆물을 싸고나서 수그러든 자지를 뽑자 엄마는 내 자지를 입에 물고 애무해서 다시 불끈거리게 세웠다. 
엄마는 자지대가리를 목구멍 깊숙히 넣어 목구멍으로 주무르며 내 불알을 쓰다듬어 목구멍에 좆물을 싸게 했다. 
내 자지가 엄마입에서 빠져나오자 마치 물먹은 휴지처럼 힘없이 늘어졌다. 
우리는 몇분동안 서로 품에 안겨 애무하면서 마지막 흥분이 몸에서 사그라지는 것을 즐겼다. 
저녁때 아버지는 아무 말이 없이 나를 노려보았다. 
엄마의 행동으로 보아 엄마에게는 사진을 말하지 않은 듯 하였다. 
이제 하루만 더 지나면 되었다. 나는 금요일 저녁에 주희가 내 앞에서 어떤 짓을 하더라도 내 자지가 아무 반응을 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확신하였다.
 

, , , , , , , , , , , , , ,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9 근친상간 다희의 방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595
1108 단편야설 누나가 마취하던 날 - 2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429
1107 단편야설 누나가 마취하던 날 - 1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574
1106 경험담 와이프 친구 따먹기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1580
1105 경험담 아내의 친구와의 불륜 (100% 실화)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1482
1104 근친상간 우리 형부 - 2부 최고관리자 02.18 642
1103 근친상간 우리 형부 - 1부 최고관리자 02.18 717
1102 근친상간 우리 형부 - 프롤로그 최고관리자 02.18 457
1101 경험담 오빠! 우리 다음에 낮에 한 번 ...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625
1100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하편 최고관리자 02.16 2143
1099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중편 최고관리자 02.16 2370
1098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상편 최고관리자 02.16 2600
1097 로맨스 [로맨스] 소나기맞으며 질퍽대던 날 - 단편 최고관리자 02.16 820
1096 근친상간 외출금지 - 6부 최고관리자 02.11 915
열람중 근친상간 외출금지 - 5부 최고관리자 02.11 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