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외출금지 - 3부

최고관리자 0 4,194 01.31 14:41

화요일. 

오전.

9시에 일어났다. 

엄마는 출근하는 아버지를 배웅하고는 다시 잠자고 있었다. 

안방에 가서 편안하게 잠들어있는 엄마를 보았다. 

나는 먼저 잠옷을 벗은 다음에 조심스럽게 엄마를 덥고 있는 홑이불을 걷었다. 

엄마는 다리를 약간 벌린 채 흩으러진 잠옷 아래로 얇은 팬티로 덮힌 보지와 브라를 하지않은 유방을 살짝 드러낸 채 자고 있었다. 

나는 엄마가 깨지 않게 아주 천천히 팬티를 벗기고는 잠옷의 단추를 풀어 유방을 드러내고는 엄마의 몸매를 감상했다. 

엄마의 유방은 무게때문인지 약간 바깥쪽으로 벌어진 채 봉긋 솟아 있었다. 

나는 부드럽게 엄마의 무릎을 들고 벌려서 엄마의 가장 소중한 곳이 드러나게 했다. 

엄마의 보지는 갈라진 틈을 닫고 허벅지사이에 편안하게 자리잡고 있었다. 

엄마의 항문은 수줍은 듯이 볼기살사이에 숨어있었다. 

엄마의 닫힌 보지가 열어달라고 나를 부르는 것 같았다. 

나는 엄마의 보지두덩에 부드럽게 키스하고는 엄마의 젖꼭지를 가볍게 빨기 시작했다. 

엄마의 젖꼭지는 내 입술에 반응해 더 세게 빨아달라는 듯이 꼿꼿이 서기 시작했다. 

엄마는 곧 잠에서 깨어나 눈을 뜨기도 전에 내 머리를 유방에 눌렀다. 

엄마는 아직 잠에서 덜 깬 목소리로 아침인사를 하였다. 

나는 고개를 들어 엄마에게 자지를 빨고 싶은지 아니면 보지를 빨리우고 싶은 지를 물었다. 

엄마는 금방 일어나서인지 먼저 하라고 했다. 

나는 엄마 허벅지사이에 앉아 굳게 닫힌 보지두덩을 우선 혀로 ㅤ핥았다. 

엄마의 보지가 서서히 달아오르면서 보지물이 서서히 배어나오며 보지두덩이 조금씩 열리면서 소음순을 보여줬다. 

나는 흘러나오는 보지물을 조금 더 빨아마시다가 소음순을 입술로 물고 부드럽게 빨았다. 

엄마는 신음소리와 함께 유방을 양손으로 애무하고 있었다. 

나는 엄마의 다리를 유방까지 들어 올린 다음에 엄마에게 두 손으로 무릎뒤를 잡고 있으라고 해서 엄마의 보지와 항문이 완전히 드러나게 했다. 

나는 충분히 벌어진 엄마의 보지에 손가락을 넣어 자극하며 엄마의 음핵을 혀로 ㅤㅎㅏㅌ으며 빨기 시작했다. 

엄마의 보지는 점점 더 흥건히 젖기시작했다. 

나는 가끔 손가락을 꺼내 보지물을 빨아 먹거나 항문에 문질렀다. 

엄마는 보지를 벌렁거리며 신음소리를 내었다. 

나는 엄마의 보지두덩을 왼손으로 벌린 다음에 혀로 흘러나온 보지물을 깨끗이 닦고는 다시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보지에 넣어 보지물이 항문으로 흘러내리게 했다. 

엄마의 항문이 느슨해 지면서 조금씩 열리기 시작했다. 

나는 왼손 엄지손가락으로 엄마의 음핵을 지긋이 누르면서 보지물이 잔뜩 묻은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의 항문에 천천히 밀어넣었다. 

엄마의 항문은 내 손가락을 아무 저항없이 받아들였다. 

나는 손가락을 앞뒤로 움직여 항문이 긴장을 풀게 한 다음에 두번째 손가락도 항문에 넣어 더 벌어지게 했다. 

그리고는 왼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 넣어서 꼼지락거리며 간지럽히다가 양손의 손가락을 번갈아 왕복운동하며 엄마의 보지와 항문을 자극했다. 

엄마는 무릎을 양손으로 잡은 채 고개를 젖히고 흐느끼는 신음소리를 내며 온 몸을 부르르 떨었다. 

난 엄마가 절정에 올라 보지와 항문이 내 손가락을 꼭 움켜쥐면 비명을 지를 때 까지 손가락을 더욱 더 빨리 움직였다. 

엄마가 절정에 도달했어도 손가락을 빼지 않은 채 속도를 ㅤㄴㅡㅊ추어서 계속 보지와 항문을 자극하자, 엄마는 비명소리를 더 크게 내면서 긴 절정에 빠져들었다. 

나는 손가락을 뽑아서 보지물을 빨아먹은 다음에 엄마의 보지두덩과 항문에 흘러나온 보지물을 빨면서 엄마의 절정이 더 길어지게 했다. 

엄마가 잠옷을 벗는 동안 나는 배게를 받치고 누워서 엄마가 내 자지를 빠는 광경을 즐길 준비를 하였다. 

엄마는 우선 불끈 거리며 겉물이 흘러나온 내 자지와 불알을 혀로 ㅤㅎㅏㅌ더니 입을 벌려서 내 자지대가리가 목젖을 넘어 목구멍 깊숙히 박히게 하고는 입술로 자지뿌리를 꼭 물고는 내 눈에 시선을 고정시켰다. 

내 자지가 엄마입안에서 따뜻해지면서 계속 울뚝거렸다. 

엄마는 계속 내 눈을 바라보며 입술로 자지뿌리를 문채 머리를 전혀 움직이지 않으면서 목구멍과 혀로 자지를 꼭꼭 주무르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갑자기 자지를 목구멍에서 빼더니 입술로 자지대가리의 바로 밑부분을 꽉 물고는 세게 빨아당기며 이빨로 자지대가리를 가볍게 긁었다. 

이러기를 여러번, 엄마는 내가 충분히 흥분했다고 생각했는지 입에서 자지를 때고는 오른손으로 자지를 계속 ㅤㅎㅜㅌ으며 자지대가리에 뜨거운 숨결을 불었다. 

내 자지대가리를 간지럽히는 엄마의 숨결이 나를 더욱 흥분하게 했다. 

그리고는 마치 일을 끝마치기전에 마지막 손질을 하듯이 엄마는 자지기둥과 불알의 여기저기를 조금씩 빨았다. 

그러다가 엄마는 입안에 침을 잔뜩 고은 채 내 자지를 입에 넣고는 빨다가 입에서 때어내서는 내 자지에 묻은 침을 혀로 ㅤㅎㅏㅌ고는 했다. 

엄마는 다시 내 자지를 목구멍 깊숙히 넣은 다음에 목구멍으로 자지대가리를 잘근잘근 움켜쥐면서 입술과 이빨로 자지뿌리를 꼭 물고 내 불알을 손으로 천천히 주무르고 있었다. 

엄마의 목구멍이 내 자지를 주무르는 강도가 강해지면서 내 숨도 역시 가빠지며 점점 더 절정에 다가가고 있었다. 

자지가 엄마 목구멍에서 불끈거리며 더이상 싸는 것을 참을 수 없을 것 같을 때 엄마가 갑자기 자지를 입에서 뽑더니 내 자지뿌리를 손으로 꽉 잡고는 불알과 자지기둥을 손으로 ㅤㅎㅜㅌ고 입으로 빨면서 내가 싸지 못하게 하기를 여러번, 나는 너무나 싸고 싶어서 자지와 불알이 터질 듯이 부풀어 오르는 듯 하고 발톱,손톱까지 져려오는 고통을 느꼈다. 

엄마는 마침내 목구멍 깊숙히 박힌 내 자지를 빼지않고 더 세게 주물러서 싸게 했다. 

나는 하늘이 노래지는 느낌과 함께 숨을 거칠게 들이쉬며 마치 댐이 무너진 듯 엄마 목구멍에 좆물을 쏟아부었다. 

엄마는 내 자지를 계속 목구멍에 박고 좆물이 직접 목에 넘어가게 하다가 자지의 꿈틀거림이 줄어들자 자지를 목구멍에서 빼 입에 물고는 마지막으로 나오는 뿜어 나오는 좆물줄기를 입으로 받아 맛보았다. 

엄마는 아직도 절정으로 조금씩 꿈틀대는 자지를 다시 목구멍에 넣고는 자지뿌리에서부터 입술로 꼭 물며 위로 ㅤㅎㅜㅌ어서 마지막 남은 좆물까지 다 빨아먹었다. 

엄마는 내 자지가 완전히 수그러들 때까지 자지를 입에 물고 있다가 혀로 깨끗이 ㅤㅎㅏㅌ아주었다. 

화요일 아침은 엄마가 아침식사후 백화점에 가야했기 때문에 그게 다였다. 

오후. 

우리는 알몸으로 아침을 먹었다. 

나는 문을 나서려는 엄마를 세워서 엄마의 저항을 무시하고 팬티를 벗긴 다음에 노팬티에 무릎이 훤히 드러나는 스커트차림으로 백화점에 가게했다. 

나는 발가벗은 채 거실에서 티브를 보며 엄마가 돌아오기를 기다렸다. 

엄마는 돌아와서 소파에 앉은 나에게 흘러내리는 보지물을 두 번이나 닦아야 했다고 말하면서 핸드백에서 꺼낸 휴지를 보여주었다. 

휴지는 축축히 젖어서 흥분한 보지냄새를 풍기고 있었다. 

나는 엄마의 스커트아래에 손을 넣어서 엄마의 보지를 만졌다. 

엄마의 촉촉히 젖은 보지는 내 손가락을 꼭 움켜쥐더니 내가 손가락을 움직이자 엄마의 몸에서 가냘픈 한숨소리가 나왔다. 

보지에서 손가락을 빼 항문에 보지물로 흥건히 젖은 손가락을 넣자 엄마의 신음소리는 더 가팔라졌다. 

나는 엄마의 항문에서 손가락을 빼 엄마의 눈을 바라보며 쪽쪽 소리나게 손가락에 묻은 엄마의 물을 빨아먹었다. 

나는 엄마의 옷을 벗기고는 알몸으로 집안일을 하게했다. 

발가벗은 엄마를 보며 내 자지는 반 쯤 선 채 이리저리 움찍거렸다. 

두 시간동안 엄마가 발가벗은 채 유방과 엉덩이를 출렁거리며 이리저리 왔다갔다하고 몸을 굽히고 앞으로 뻗고 층계를 오르락내리락 하는 것을 보았다.

나는 가끔 엄마뒤에 바짝 붙어서 내 자지를 엄마의 엉덩이 계곡에 대고는 엄마를 따라 움직이며 애무하였다. 

엄마가 일을 대충 끝내고 잠시 쉴 때 쯤에는 엄마와 나는 이미 몸이 바짝 달아올라 있었다. 

나는 엄마가 앉은 소파의 양쪽 팔걸이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내 자지를 엄마의 입에 대었다. 

엄마는 내 허리를 잡고 자지를 입에 넣고 조금 빨더니 곧 목구멍 깊숙히 넣었다.

나는 이번에는 엄마입에 싸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엄마가 조금 즐기게 놔둔 다음에 엄마입에서 자지를 뺐다. 

나는 팔걸이에서 내려와, 엄마를 소파끝에 앉게 한 다음에, 등에 쿠션을 대 주고는, 양 무릎을 손으로 잡아 가슴까지 끌어당기라고 해서 엄마의 보지와 항문이 훤히 드러나게 했다. 

나는 먼저 엄마의 항문을 ㅤㅎㅏㅌ으며 보지에서 흘러내리는 보지물을 맛보고는, 엄마의 벌어진 보지두덩을 입으로 빨면서 혀로 소음순을 간지럽혔다. 

엄마는 거칠어지는 신음소리와 함께 소음순이 검붉게 늘어지며 부풀어오른 보지두덩을 내 입에 밀었다. 

입을 엄마의 보지에서 항문으로 옮겨 항문입구의 입구를 혀로 ㅤㅎㅏㅌ고는 혀를 길게 오므려서 꽃봉우리를 밀자 엄마의 항문이 조금씩 열리며 내 혀를 받아들였다. 

나는 혀로 엄마의 항문에 들어가는 동안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 보지에 넣어서 엄마가 더 쉽게 항문의 긴장을 풀도록 했다. 

나는 보지물이 젖은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서 빼서 엄마의 항문에 넣었다. 

엄마의 항문은 신음소리를 내며 아무 저항없이 손가락 끝까지 받아들였다. 

나는 두째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 넣고는 두 손가락으로 엄마의 항문과 보지를 잠시 자극했다. 

왼손으로 엄마의 음핵과 소음순을 애무하며 오른손 두째 손가락도 엄마 항문에 넣으니 아무 저항이 없었다. 

나는 엄마가 준비가 된 것을 알고 그대로 있으라는 말과 함께 주방에 가서 버터를 전자렌지에 녹여서 내 자지에 꼼꼼하게 발랐다. 

엄마에게 돌아와서 버터가 묻은 손가락 두개를 엄마항문에 넣으니 부드럽게 들어갔다. 

나는 손가락을 빼고는 자지를 긴장이 풀린 엄마의 항문에 대고 천천히 밀어넣었다. 

“엄마, 이 자세로는 아주 깊숙히 들어갈 거에요. 즐기세요.”

내가 계속 자지를 엄마 항문에 천천히 밀어넣으며 엄마의 음핵을 손가락으로 살짝 꼬집자 자지러지는 비명소리와 함께 항문이 내 자지를 꼭 붙잡는 것이 느껴졌다. 

마침내 내 불알이 엄마의 볼기살에 닿을 만큼 들어가자, 나는 엄마의 손을 풀어 엄마 발목이 내 어깨에 걸쳐지게 하고는 엄마의 유방을 부드럽게 움켜쥐었다.

엄마의 유방을 애무하면서 내 자지가 엄마의 항문에 대가리만 겨우 들어가 있을 정도로 뒤로 뺐다가 다시 뿌리까지 박히게 하면서 천천히 왕복운동을 하자 엄마는 발목으로 내 목뒤를 꼭 잡고는 내 움직임에 맞추어 엉덩이를 조금씩 들어오리며 신음소리가 섞인 거친 숨을 몰아쉬었다. 

엄마의 신음소리가 격렬한 비명소리로 바뀌는 것을 즐기며 왕복운동을 점점 더 빠르게 하자, 마침내 발갛게 달아오른 엄마의 몸이 흐느끼는 신음소리를 내며 파르르르 떨면서 항문이 자지를 꼭 움켜쥐었다. 

엄마가 먼저 절정에 이르고 나서 자지를 쥐고있던 엄마의 항문이 약간 풀리는 순간 나도 절정에 이르렀다. 

나는 좆물을 싸면서 계속 왕복운동을 해 좆물이 엄마 항문 깊숙히 닿도록 했다. 

나는 자지가 수그러질 때까지 엄마몸 속에 있으면서 숨을 돌리고 나서, 천천히 자지를 엄마항문에서 뽑았다. 

내 자지가 빠져나오자 엄마 항문은 다시 닫히며 좆물이 한 방울도 흘러나오지 않았다. 

내가 엄마를 안아서 편하게 앉게 하고 자지를 엄마 입에 대니 엄마는 행복한 얼굴로 내 자지를 깨끗이 빨았다. 
 

, , , , , , , , , , , , , ,

Comments

Category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