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야설

외출금지 - 2부 1

최고관리자 0 1,879 01.31 14:38

내가 엄마의 무릎을 세운 채 다리를 약간 벌리게 하고는 왼손바닥으로 보지두덩을 지긋이 누르자 엄마의 등이 둥글게 휘면서 비명소리같은 신음이 터져나왔다. 보지물로 이미 흥건히 젖은 팬티위로 보지두덩을 비비자 엄마는 두손으로 내 손을 잡고는 보지두덩에 문질렀다. 

나는 잠시 엄마가 내 손으로 보지두덩을 애무하게 두다가 왼 손을 보지두덩 위로 조금 들어 올리자 엄마는 내 손을 잡은 채 신음소리와 함께 엉덩이를 밀어올려 내 손바닥이 계속 보지두덩을 쓰다듬게 했다.

나는 왼손으로 계속 엄마의 보지두덩을 어루만지며 조금씩 들어올려 엄마의 엉덩이가 침대에서 어느정도 떨어지게 한 다음에 오른손으로 엄마의 팬티를 엉덩이에서 벗겼다.

엄마가 내 왼손으로 보지두덩을 문지르는 동안 왼손이 보지두덩에서 떨어지지않게 조심하면서 팬티의 앞쪽도 벗겨내린 다음에는 두손으로 팬티를 당겨내려 발목에서 뺐다.

난 엄마의 보지두덩을 감싸고있던 부위를 내 코에 댄 다음에 엄마의 향기를 깊이 들이마셨다.

“엄마, 너무 향그러워요”그리고는 그 부분을 흥건히 적신 엄마의 보지물을 빨아먹었다.

“엄마 너무 좋아요. 진짜를 맛볼래요.” 

엄마의 머리뒤에 배게를 두개 받쳐 내가 엄마의 보지를 먹는 것을 잘 볼 수 있게하고는 엄마의 허벅지를 벌리고 무릎을 허벅지에 바짝 세워 엉덩이가 침대에서 약간 들리게 한 다음에 무릎사이에 앉았다.

참 예쁜 광경이었다.

털이 깨끗하게 면도된 보지두덩은 보지물로 촉촉히 젖은 채 발갛게 달아올라 부풀어 있었고, 허벅지를 벌리고 엉덩이를 들어올리고 있어서 살포시 벌어져 질구를 보여주고 있었다.

그 밑으로는 보지물이 회음부를 지나 분홍색 항문으로 흘러내리고 있었다

나는 엄마의 보지를 먹기 시작했다.

손가락으로 보지두덩을 헤치고는 흥분으로 볼록 튀어나온 음핵을 건드리지 않게 조심하면서 보지두덩과 소음순을 빨았다.

엄마의 허벅지가 바르르 떨리면서 급한 신음소리가 들렸다.

눈을 들어 뜨거운 숨소리와 함께 욕정이 가득한 눈으로 보지를 빠는 아들을 내려다보는 엄마와 시선을 맞추고는 천천히 음핵을 핱았다.

엄마는 입을 봉긋이 벌린 채 숨이 넘어 갈 듯이 다급하게 헉헉거리면서도 내 시선에서 눈을 떼지 않았다.

나는 계속 음핵을 혀로 핱으며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 넣어서 천천히 꼼지락거리며 질벽을 긁었다.

그러자 보지물이 더욱 흥건히 배어나오며 항문으로 흘려내렸다. 

엄마의 숨소리는 더욱 다급해지면 절정이 가까와오는 듯 했지만 나는 조심스럽게 손가락과 입으로 빠는 강도를 조절해서 엄마가 싸지않게했다.

엄마의 항문은 보지물로 번들거렸다.

나는 양쪽 볼기살을 벌려서 항문이 또렷이 드러나게 하고는 천천히 항문을 핱으며 맛보기시작했다.

엄마는 몸을 약간 비틀며 신음소리를 삼키고 약간은 놀란 소리로 

“뭐하는거니!!!?” 

“엄마, 우선 핱아서 긴장풀게 하고요. 엄마 걱정말고 즐게세요.”

엄마의 몸이 다시 풀리며 나는 계속 엄마의 항문을 핱아서 보지물을 깨끗이 닦아내었다.

처음에는 내 혀가 항문의 가장자리를 건드릴 때 마다 움찍거리며 오무라들던 엄마의 항문은 점점 더 느슨해 지며 내 혀에 반응했다.

엄마는 가날픈 한숨소리와 함께 허리를 깊숙히 내리며 엉덩이를 들어서 항문을 더 쉽게 빨게했다.

계속 흘러내리는 보지물을 혀로 핱으며 거슬러 올라가서 잠시 엄마의 보지와 음핵을 빨면서 보니 엄마의 항문이 훨씬 더 느슨해진 것 같았다.

나는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보지에 넣어 보지물로 흠뻑 적신 다음 엄마의 항문에 조심스럽게 넣었다.

손가락 첫마디까지는 쉽게 들어가기에 잠시 손가락을 앞뒤로 조금씩 움직여 항문의 긴장이 풀리게 하고는 천천히 조금씩 조금씩 더 깊게 넣었다.

엄마의 음핵을 계속 부드럽게 빨아서 보지물이 흘러 내려 손가락을 적시게 했다. 

엄마는 쾌감에 찬 신음소리를 깊게 내고 있었다. 

마침내 엄마의 항문이 가운데 손가락을 다 받아들이고 항문안에서 손가락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긴장이 풀리자, 나는 손가락을 조금씩 돌려서 괄약근이 느슨해지게 했다. 

오른손 검지를 엄마 보지에 넣어서 두 손가락으로 보지와 항문을 동시에 자극하며 보지물을 더 싸게했다. 

엄마는 온 몸을 바르르 떨면서 보지물을 흘렸다. 

엄마가 준비가 된 것을 느끼고 손가락을 보지와 항문에서 빼고는 두 손가락을 동시에 항문에 넣었다. 

처음에는 약간 빡빡하였지만 일 분쯤 조심스럽게 앞뒤로 움직이며 항문을 문지르자 느슨해지며 자유롭게 움직였다. 

내가 항문안에서 손가락을 꼬고 조금씩 벌려서 엄마의 항문이 조금 더 열리게 하자 엄마는 점점 더 가빠지는 신음소리와 함께 보지물을 흘려 대답하였다. 

엄마의 신음소리와 몸떨림은 더이상 주체할 수 없는 지경이어서 언제든지 절정에 도달할 것 같았다. 

왼쪽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의 보지에 넣고는 엄마의 음핵을 빨며 왼손과 오른손 손가락을 번갈아가며 보지와 항문을 왕복운동하자 마침내 엄마가 절정에 다달았다. 

엄마는 뜨겁게 떨리는 허벅지로 내 머리를 꽉 조이며 보지와 항문벽이 내 손가락을 꼭 움켜당기더니 날카로운 비명소리와 함께 온몸을 떨었다. 

나는 잠시 움직이지 않고 있다가 쾌감이 엄마의 몸에 펴져나가며 경직되었던 몸이 풀리자 갑자기 음핵을 더 세게 빨며 손가락을 급하게 움직여 첫번째 절정이 채 가시기도 전에 한 번 더 절정을 느끼게 했다. 

나는 절정의 여운을 즐기며 숨을 고르는 엄마의 보지에 키스하고는 엄마의 입술에 키스했다. 

“엄마, 자지를 빨 준비가 됐어요?” 

“그래, 너를 위해서라면 뮈든지 하마.” 

엄마는 흐느적거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엄마는 일어나 나를 눕히더닌 내 무릎사이에 앉아서 서서히 힘이 몰리는 자지를 오른손으로 잡았다. 

엄마는 우선 불알을 하나씩 입으로 빨고는 자지뿌리에서부터 자지기둥을 천천히 혀로 핱기 시작했다. 

자지기둥을 다 핱고 나서는 우선 자지대가리만 입에 넣고 빨더니 천천히 머리를 아래로 내리면서 내 자지를 점점 더 깊숙히 넣었다. 

마침내 엄마의 입술이 자지뿌리에 닿았을 때 내 자지대가리는 엄마의 목젖을 넘어 목구멍 깊숙히 박혀 있었다. 

“엄마, 너무 좋아요. 어떻게 한 거에요?” 

엄마는 자지를 입에서 빼더니 말했다. 

“이게 엄마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란다. 그런데 아버지는 좋아하지 않더구나.”

나는 다시 내 자지대가리가 엄마의 목구멍 깊숙히 박히는 것을 느끼며 말했다. 

“난 아주 좋아요. 엄마가 원할 때면 언제든 하세요.” 

엄마가 자지를 빠는 모습을 즐기며 엄마의 목구멍이 자지대가리를 쓰다듬자 마침내 자지가 완전히 발기했다. 

나는 엄마의 고개를 들어 자지를 빼고는 버터접시를 엄마에게 주었다. 

“엄마, 자지에 버터를 듬쁙 바르세요”

엄마는 녹아서 흐믈거리는 버터를 손으로 떠서 내 자지에 문지르면서 바르더니 손을 위아래로 훝어서 버터가 골고루 잘 발라졌는 지를 확인했다. 

“엄마, 버터는 저 주시고 무릎을 꿇고 앞으로 엎드리세요.” 

다리를 벌린 채 무릎이 유방에 닿을 정도로 납작 엎드리게 해서 엉덩이가 위로 솟으며 볼기살이 벌어지게 한 다음에, 나는 엄마 뒤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엄마의 항문에 버터를 바르기 시작했다. 

우선 항문의 입구와 괄약근에 버터를 바르고 문질러서 골고루 바른 다음에 손가락으로 버터를 찍어서 항문안쪽에도 버터를 바르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한 손가락으로, 항문에 어느 정도 느슨해진 다음에는 두 손가락으로 버터를 바르며 손가락을 꼼지락거리고 돌려서 항문이 최대한 열리게 했다. 

마침내 손가락 세 개가 큰 어려움없이 엄마의 항문에 들어갔다. 

준비가 끝났다. 

나는 엄마가 두 팔로 앞몸을 지탱하며 뒷치기 자세로 엎드리게 한 다음에, 내 엉덩이를 조금 들어서 내 자지가 버터로 번들거리는 엄마의 항문입구에 닿게 했다. 

“엄마, 전 가만히 있을테니 긴장을 풀고 몸을 뒤로 천천히 미세요.” 

엄마가 천천히 엉덩이를 뒤로 미는 동안, 나는 왼손으로 자지를 잡아서 움직이지 않게 한 다음에 오른손을 엄마의 허리밑으로 넣어 엄마의 보지두덩을 계속 문질렀다. 

처음에는 엄마항문의 괄약근이 긴장을 한 채 빡빡했지만 내가 보지를 계속 문지르자 느슨해지면서 내 자지대가리가 천천히 엄마항문으로 들어갔다. 

조금씩 조금씩 엄마가 몸을 뒤로 밀면서 마침내 엄마의 항문이 자지대가리를 완전히 받아들였다. 

엄마의 괄약근이 자지대가리 바로 밑부분을 꽉조여왔다. 

나는 엄마에게 움직이지 말라고 한 다음에 엄마의 보지두덩을 더 문질렀다. 

그러자 엄마의 흥분이 항문을 통하여 자지에 전해져 왔다. 

왼손으로 자지를 잡은 채 오른손 가운데 손가락을 엄마보지두덩의 계곡에 놓고 위아래로 보지두덩을 천천히 문지르자, 내 손의 움직임에 맞추어 엄마도 엉덩이를 앞뒤로 조금씩 움직였고 엄마의 움직임에 따라 내 자지가 조금씩 항문으로 들어갔다. 

자지가 절반쯤 엄마항문에 들어갔을 때 뻑뻑하기는 했지만 움직이는 데 아무 어려움이 없었다. 

엄마의 처녀항문에 내자지가 박힌 것을 보며 희열감을 느꼈다. 

엄마의 항문이 충분히 느슨해졌다고 느껴지자 나는 엄마의 허리를 두 손으로 잡고는 엄마에게 엉덩이를 뒤로 천천히 깊숙히 밀라고 했다. 

몇 번의 시도끝에 마침내 내 자지가 엄마 항문에 자지뿌리까지 들어갔다. 

불알이 엄마의 축축히 젖은 보지두덩에 닿는 것을 느끼자, 난 엄마에게 움직이지 말라고 한 다음에, 엄마보지에 오른손 가운데손가락을 넣어 박으면서 엄지와 검지로 음핵을 문질렀다. 

엄마의 보지가 반응하는 것이 신음소리와 함께 항문에 박힌 자지에 전해왔다. 

나는 몸을 엄마 등뒤에 굽혀 왼손으로는 엄마의 유방과 젖꼭지를 애무하며 엄마귀에 속삭였다. 

“엄마, 엄마 항문이 너무 따뜻하고 좋아요. 엄마는 어때요?” 

“너무 좋구나. 이렇게 온 몸이 꽉 찬 기분은 처음이야” 

나는 등을 펴고는 엄마의 양볼기를 잡고 말했다. 

“엄마, 이제 엉덩이로 자지를 박으세요” 

엉덩이가 앞뒤로 움직이면서 엄마 항문이 욕정과 함께 긴장이 풀리자 엄마는 점점 더 빨리 움직였다. 

엄마의 움직임에 맞추어 나도 엄마의 항문을 자지로 박기 시작하자 내 불알과 허벅지가 엄마의 보지두덩과 볼기를 때렸다. 

우리의 항문섹스가 서서히 절정에 가까와지자 나는 다시 엄마의 유방과 보지를 손으로 애무하며 엄마의 쾌감을 늘렸다. 

엄마가 급한 신음소리를 내며 절정에 곧 도달할 듯 하자 나는 보지와 유방에서 손을 떼고 항문섹스에 집중했다. 

나도 곧 쌀 것 같았다. 

엄마의 신음소리와 움직임이 점점 더 가빠지고 격렬해 지더니 곧 낮은 비명소리를 흘리며 마침내 항문섹스로 절정에 도달했다. 

엄마의 항문벽이 오그라들면서 내 자지를 꼭 쥐어짜자 나도 더 참을 수 없어 허리가 부르르르 떨리는 느낌과 함께 불알이 엄마의 회음부에 쩍 달라붙으며 엄마의 항문에 좆물을 쌌다. 

흐느끼는 한숨소리와 급하게 몰아쉬는 숨소리로 절정의 쾌감을 즐기던 엄마는 내 좆물이 뿜어져 나오며 항문벽을 강하게 때리자 또 한번 절정에 이르렀다. 

나는 수그러든 자지가 아직 엄마항문에 박힌 채 엄마를 껴안으며 엄마 등에 쓰러졌다. 

나는 아직도 온 몸을 떨며 숨을 몰아쉬는 엄마 목덜미에 키스하며 물었다. 

“엄마, 어땠어요?” 

엄마는 신음소리와 함께 속삭였다. 

“이렇게 좋을 줄 몰랐구나. 이런 기분은 처음이야.”

“엄마 보지는요?” 

“거기도 너무 좋았어…”

엄마는 고개를 돌려서 내 입술에 키스했다. 

내가 자지를 엄마 항문에서 빼자 내 좆물이 새어나와 엄마보지로 흘렀다. 

나는 손가락으로 좆물을 엄마보지에 골고루 문지른 다음에 엄마의 항문과 볼기에 키스했다. 

엄마는 몸을 돌려 내 자지를 입에 물고는 묻어있는 좆물을 깨끗이 빨았다. 

정말 야한 광경이었다. 

나는 엄마의 고개를 들어 엄마 입술에 키스했다. 

내가 거실 화장실에서 샤워하는 동안 엄마는 안방 욕실에서 샤워한 다음에 침대보를 갈고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는 늦은 점심을 준비했다. 

몇번의 애무와 키스이외엔 그날은 나머지 집안일을 마치는 것으로 끝냈다. 

나는 행복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일찍들어 아기처럼 푹잤다. 
 

, , , , , , , , , , , , , ,

Comment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9 근친상간 다희의 방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597
1108 단편야설 누나가 마취하던 날 - 2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431
1107 단편야설 누나가 마취하던 날 - 1 - 단편 최고관리자 02.19 577
1106 경험담 와이프 친구 따먹기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1583
1105 경험담 아내의 친구와의 불륜 (100% 실화)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1485
1104 근친상간 우리 형부 - 2부 최고관리자 02.18 643
1103 근친상간 우리 형부 - 1부 최고관리자 02.18 719
1102 근친상간 우리 형부 - 프롤로그 최고관리자 02.18 457
1101 경험담 오빠! 우리 다음에 낮에 한 번 ... - 단편 최고관리자 02.18 629
1100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하편 최고관리자 02.16 2146
1099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중편 최고관리자 02.16 2372
1098 경험담 엄마친구 와 찜질방에서.... - 상편 최고관리자 02.16 2606
1097 로맨스 [로맨스] 소나기맞으며 질퍽대던 날 - 단편 최고관리자 02.16 820
1096 근친상간 외출금지 - 6부 최고관리자 02.11 915
1095 근친상간 외출금지 - 5부 최고관리자 02.11 766